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795건, 최근 6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의학뉴스]

불안정한 발목의 ‘뼛조각’, 방치하면 안 돼

마스 2020-05-26 (화) 11:44 4개월전 11
발목에 ‘뼛조각’이 생기면 수술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발목에 생긴 뼛조각은 인대가 손상될 때 함께 떨어져나갔다가 회복과정에서 봉합되지 못한 것으로, ‘비골하부골’이라 한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이동연 교수 연구팀(강원대병원 이두재, CM 충무병원 신혁수)은 보존적 치료를 받아온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252명을 조사해 이들의 상당수에게서 비골하부골을 발견했다.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은 반복적으로 발목 염좌가 발생하는 증상으로, 관절의 인대가 늘어나거나 찢어지는 염좌는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경험할 수 있다.

늘어난 인대는 대개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된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거나 인대가 비정상적으로 복원되면 발목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 이로 인해 같은 부위를 계속해서 다치는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에 이르게 된다.

연구에 따르면,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3명 중 1명에게서 비골하부골이 관찰됐다. 관찰된 뼛조각의 80%는 타원형이었으며 크기도 비교적 컸다.

이처럼 형태가 타원형이거나 크기가 크면 보존적 치료에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연구팀은 뼛조각이 발견된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는 적극적인 수술을 고민해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연 교수는 “발목 불안정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상당수에서 뼛조각이 발견됐고, 형태에 따라 보존적 치료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며 “특히, 소아청소년기에 발목 외상이 생기면 뼛조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석고 고정 등 적극적 치료가 권장 된다”고 밝혔다.

출처 : http://kormedi.com/1317555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