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11건, 최근 0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건강정보]

반복적 허리통증, 알고보니 강직성 척추염?…20~40대 연령층 주로 발생

takeoff 2020-05-26 (화) 08:56 4개월전 8
30대 직장인 A씨는 최근 자고 일어나면 허리가 뻣뻣해지는 증상으로 고통 받았다. 심한 날에는 허리 통증이 심해 새벽에 깨는 경우가 있었다. A씨는 일어나서 움직이다 보면 통증이 사라지고, 몇 달간 이어진 코로나19로 인해서 병원을 가는 것에 막연한 두려움도 있어 가까운 약국에서 파스를 구매해 붙이고는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하지만 점점 통증이 심해지고 새벽에 깨는 날이 많아져 결국 근처 병원을 찾았다. 단순히 허리디스크 정도로 생각했던 A씨는 강직성 척추염이라는 생소한 이름의 류마티스 질환 진단을 받았고 류마티스 내과와 정형외과가 함께 있는 종합병원으로 옮겨 치료중이다.

강직성 척추염은 오랜 기간 염증 후 관절 변화로 관절 움직임이 둔해지는 '강직'과 척추에 염증이 생기는 '척추염'이 합해진 말로 척추에 염증이 생기고 움직임이 둔해지는 질환이다.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강직성 척추염 환자 90%에서 '사람백혈구항원(HLA)'이 양성으로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주로 20~40대의 젊은 연령층에서 발생하며 증상이 서서히 진행되어 3개월 이상 오래 지속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48명이 진료를 받았으며 여성보다 남성이 3.71배 많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 94명, 40대 69명, 20대 61명 순으로 주로 젊은 연령층에서 많이 나타났다.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 통증이며 팔·다리 관절염, 골부착부염, 포도막염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단순히 허리 통증으로 허리 디스크와 혼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허리디스크는 자세 변경이나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지는 반면 강직성 척추염은 기상 후나 같은 자세를 오래 하고 있을 때 허리 통증이 심하며 움직이면 증상이 완화되는 것이 특징이다.

강직성 척추염 진단을 위해서는 혈액검사, 엑스레이, 허리를 구부려 허리 유연성을 측정하는 쇼버 검사, 유전자 검사, CT, MRI 등 검사를 시행한다. 진단 후에는 증상 완화와 기능 유지 및 척추 합병증 예방을 목표로 생활요법, 운동, 약물 등의 치료를 하게 된다.

대동병원 척추센터 박지혜 과장(류마티스 내과 전문의)은 "강직성 척추염을 방치할 경우 만성 통증으로 인해 삶의 질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오래된 염증으로 인해 척추에 새로운 뼈가 자라 나 척추가 붙게 되고 변형을 초래해 척추 운동 범위가 제한되거나 몸이 앞으로 굽을 수 있다"며, "따라서 비교적 젊은 연령층에서 나타나는 허리 통증에 대해 설마 이 나이에 큰 문제없을 거라 안이한 마음으로 방치하기 보다는 가벼운 증상이 있을 때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진단에 따라 적절하고 신속한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강직성 척추염으로 진단받았다면 정기적으로 병원에 내원해 호전 상태를 확인하며 꾸준히 치료받도록 하며 ▲금주 ▲금연 ▲본인에게 맞는 규칙적인 운동 ▲평소 자세 자주 바꿔주기 ▲일상생활 속 틈틈이 스트레칭하기 ▲올바른 자세 유지하기 등 생활습관을 교정하도록 한다.

한편 대동병원 척추센터는 올해 초부터 의료진과 장비를 보충하고 정형외과뿐만 아니라 류마티스내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신경과,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척추질환의 전문적인 진단과 치료를 위한 분야별 협진시스템을 강화하여 지역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76/0003570629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