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02건, 최근 13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건강정보]

으슬으슬해 여름 감기인 줄 알았더니 뇌수막염이라니

레몬라임 2020-05-19 (화) 08:58 5개월전 14
어느덧 날씨가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면서 일교차가 심해지고 있다. 이같은 날씨에 때때로 두통과 고열·오한 등이 발생하면 마치 초여름에 걸리는 여름 감기로 오인할 수 있지만, 이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뇌수막염일 가능성도 있다.

뇌수막은 사람의 중추신경인 뇌와 척수를 보호하는 세겹의 얇은 막이다. 뇌수막염은 이 뇌수막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주로 바이러스나 세균의 침투로 발생한다.

가장 흔한 경우는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이다. 이중 콕사키바이러스(Coxsackievirus)와 에코바이러스(Echovirus)로 인한 뇌수막염이 대표적이다.

무균성(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정상적인 면역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치료가 잘 되어 합병증이나 후유증 없이 일주일에서 길게는 열흘이면 회복되는 질환이다.

그러나 세균성 뇌수막염의 경우는 항생제 치료가 필수적이다.

뇌수막염의 초기 증상은 감기와 유사하지만, 고열로 넘어가면 구토와 발진 등이 생기기도 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두통,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목이 뻣뻣해져 움직이기 힘든 목근육 경직 등의 증상도 나타난다.

감기로 오인하고 방치했다가는 뇌염·뇌전증(간질) 등 후유증이 생겨 환자에게 장애를 남길 수도 있으며, 심하면 사망까지 초래할 수 있다.

이같은 뇌수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철저한 위생 관리를 해야 한다.

무균성 뇌수막염은 환자의 호흡기 분비물(침·가래·콧물)에 접촉한 이후 자신의 코나 입을 만지는 행위로 전파될 수 있다.

바이러스는 사람의 대변에서도 발견되어 기저귀를 떼지 않은 영아들에게서는 대변을 통한 감염이 흔하고, 감염된 어린이의 기저귀를 갈아주다가 어른마저 감염되는 경우도 있다.

세균성 뇌수막염 역시 감염자의 호흡기 분비물에 의해 감염된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3~7일 정도의 잠복기를 갖고 있으나, 대표적 세균성 뇌수막염인 수막구균성 뇌수막염은 2~10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치면 진행이 빨라 고열·두통 등 초기 증상이 나타난 후 24~48시간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뇌수막염의 예방법은 개인 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라며 "특히 면역력이 약해지면 뇌수막염에 걸리기 쉽다.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선 개인 위생관리과 면역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421/0004636689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