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11건, 최근 4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의학뉴스]

"코로나19, 혈관과 장기까지 공격" 스위스 연구팀

깁미더라잇 2020-04-22 (수) 09:20 6개월전 13
코로나19가 폐뿐만 아니라 몸 전체의 혈관과 장기까지 공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바이러스가 혈관을 침투하면 순환기 문제로 이어져 다발성 장기부전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혈관 건강을 지키는 것이 코로나19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스위스 취리히대학 심장센터 프랭크 루쉬즈카 연구팀은 국제 학술지 ‘란셋’에 이런 내용의 논문을 게재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코로나19는 혈관의 방어선인 내피 세포층으로 침투해 신체 면역력을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미세 순환기 문제를 일으킨다. 혈관은 신체의 곳곳을 이동해야 하지만 코로나19는 혈류를 줄여 결국 혈액 순환까지 중단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임상적인 관점에서 환자들은 심장, 신장, 내장, 등 모든 기관에서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면서 “흡연자와 혈관내피 기능이 약해진 기저질환자는 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관상동맥질환과 고혈압 등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한 71세 코로나19 환자의 신장, 심장, 폐에서 바이러스 조직과 염증 세포를 발견했다. 

당뇨병, 고혈압, 비만 질환자인 58세의 또 다른 환자는 장기에 영구적인 손상을 줄 수 있는 장간막 허혈(혈관 협착)이 생기거나 소장 혈류가 감소했다. 혈관내피의 염증도 폐와 심장, 신장, 간에서 발견됐다. 

따라서 연구진은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선 혈관내피 강화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위험한 환자와 노약자는 모두 기저 심혈관 질환을 잘 치료해야 코로나19 감염에서 생존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14/0004411937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