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31건, 최근 12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건강정보]

C형간염, 금주하고 있어도 예방 필요해…걸리는 원인

안녕하세요 2020-04-20 (월) 09:20 6개월전 12
원래 알코올을 즐기지 않는 이들은 본인과 간 관련 질병과 별개라고 착각한다.

이것은 이런 사람들은 간질환의 원인을 알코올에 있다고 짐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간암학회에서는 간암환자 중 72% 정도는 B형간염, 그리고 그리고 12%는 C형간염 바이러스가 간암에 걸리는 원인으로 언급됐다.

우리가 알고 있는 술로 인한 암은 불과 9%였다.

그래서 의료인들은 술자리를 즐기지 않는 사람이라도 건강 검진을 잘 받아서 간 건강에 대한 검진을 검사하라고 조언한다.

C형 간염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거나 젊은 사람이라도 간경변증을 지니는 사람이라면 간암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 특별히 더 신경써야한다.간염은 주로 알코올로 인해 일어난다고 알고 있는 자들이 많다.

C형 간염 역시 원인은 알코올에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C형 간염에 걸리는 이유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 등 체액에 의해 걸린다.

그래서 면도기, 손톱깎이 등 실생활 뿐 아니라 병원 치료 중에도 감염의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지난 2015년 서울 모 병원에서 주사기 재사용으로 그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들이 집단으로 C형 간염에 걸렸다.

이밖에 성관계 또는 수혈, 의약품에 혈액을 이용하거나, 주사기의 재사용, 이런 바늘로 한 피어싱이나 문신 등으로 생길 수 있다.

이런 여러가지 방식으로 C형 간염이 체내 진입하면 바이러스가 주로 간세포 내에 있는다.

이때 우리 신체는 바이러스를 없애기 위해 면역 반응을 생기게 하며 간세포들이 파괴되면서 염증이 간에 생겨 간염으로 발전한다.가장 보편적인 C형 간염 치료방법으로는 약물로 치료하는 것이다.

리바비린이나 페그인터페론을 24~48주 동안 투여해 C형 간염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을 기대해 볼 수 있지만 이것은 비용이 너무 비싸고 부작용도 있고, 반응 역시 유형 별로 여러가지다.

이런이유로 예방이 중요하다.

B형간염과 달리 C형 간염이란 백신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런 이유로 체액으로 인한 바이러스가 전해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피어싱이나 문신, 그리고 침을 맞을 때 기구가 오염되지 않았는지 체크해야 하고 아울러 칫솔, 면도기, 손톱 깎기 등 체액으로 인해 오염할 수 있는 모든 물건이 C형 감염 바이러스 전파의 위험이 있으니 다 같이 돌려쓰면 안된다.




출처 : http://www.wood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45432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