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23건, 최근 8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의학뉴스]

의료분쟁 정형외과 최다 26%...유형별로는 수술이 81% 차지

답답해 2020-03-27 (금) 08:59 6개월전 18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원장 윤정석’)은 10일 "국민과 의료기관 종사자에게 설명의무와 자기결정권 관련 의료분쟁 예방을 위해 '의료사고예방 소식지 MAP'(Medical Accident Prevention) 12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의료사고예방 소식지 12호에서는 설명의무와 자기결정권을 주제로 2015년부터 2018년까지의 설명의무 관련 의료분쟁 사건을 분석하고, 주요 분쟁사례 및 예방 시사점을 소개했다.

전체 감정 완료된 4405건 중 설명의무 쟁점이 있는 의료분쟁 사건은 2102건으로 전체 대비 47.7%을 차지했다.

사건을 분석한 결과, 진료과목별로는 정형외과가 26.0%로 가장 많았으며 의료유형 단계 중 수술 및 시술 관련 사건이 81.5%로 침습적 의료행위 관련 설명의무가 분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명의무 쟁점에 대한 적절성을 판단한 결과, ‘적절함’이 51.4%, ‘부적절함’이 27.7%로 나타났다.

조정결정 사건 중 설명의무 위반에 대한 199건의 배상액을 분석한 결과, 250만원 미만이 33.7%로 가장 많았고, 3000만원 이상은 6건으로 3%를 차지했다.

주요 사례로는 쇄골골절로 정복술 후 핀분리 발생하여 재수술 시행 및 후유장해 발생, 지방종제거술 후 수술부위 피부 함몰 등의 분쟁 사례를 소개하고 설명의무 관련 의료분쟁 예방 시사점을 제언했다.

쇄골골절 환자에게 시행한 관혈적정복 및 금속판삽입술은 침습적 의료행위이고 장해 등의 나쁜 결과가 발생할 수 있는 수술이므로 의사의 사전 설명이 필요하다. 

또한 환자가 의사결정능력이 있는 성인일 경우 환자 본인에게 직접 설명한 후 환자의 자기결정에 의한 선택을 치료에 반영하고 의무기록에 기록해야 한다. 

지방종제거술의 경우 미용성형의 목적의 가능성도 있으므로, 수술 후의 상태에 대한 환자의 주관적인 기대치에 대해 인지해야 한다. 의사는 치료방법, 필요성, 치료 후의 예후 및 부작용 등 필요한 정보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여 환자가 직접 의료행위의 시행 여부를 선택하도록 해야 한다.

소식지에는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백경희 교수의 ‘설명의무와 자기결정권에 관한 의료분쟁의 예방’에 대한 의견과 건국대병원 의료사고예방위원회의 ‘의료사고예방을 위한 의료사고예방위원회 활동’을 소개했다.

의료중재원 윤정석 원장은 "설명의무와 자기결정권을 주제로 한 의료사고예방 소식지가 실제 의료현장에서의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의료중재원은 앞으로도 의료분쟁 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예방정보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m.medicaltimes.com/NewsView.html?ID=1131355

치즈빙수 2020-04-09 (목) 11:56 6개월전 (175.♡.39.103) 신고 주소
의외네요 성형외과가
제일많을줄 알았는데..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