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19건, 최근 8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건강정보]

우한 폐렴에 병원 비상…성형 환자 많은 개원가는 ‘아직’

오구쌀 2020-01-28 (화) 12:03 8개월전 27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약 600명에 달하고 세계보건기구(WHO) 또한 인접 국가인 한국 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국내 의료기관에도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의료관광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들이 증가하면서 의료기관의 감염관리가 더욱 중요해졌다.

쿠키뉴스 취재결과, 중국인 환자가 많이 찾는 서울 등 지역 의료기관에서는 대체로 집중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구축한 시스템을 통해 원내 감염 관리를 강화해 온 곳이 다수였다. 그러나, 중국을 포함해 많은 외국인 환자가 찾는 일부 개원가에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내 중국 동포 밀집 지역에 위치한 고려대 구로병원에서는 저명한 감염내과 의료진들을 필두로 해서 감염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또한 설 연휴를 앞둔 지난 22일 병원을 방문해 “명절 기간 동안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유입에 대비해 감염 및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병원 관계자는 “우리 병원은 감염병에 대한 감염내과 교수진의 민감도가 높다. 게다가 구로, 대림 등 서울 서남권 지역의 응급환자가 모이는 권역응급의료센터이니 만큼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라며 “응급실을 찾은 모든 환자에 대해 발열체크를 실시하고 있고, 출입문에는 중국 우한 폐렴과 관련된 안내문을 부착했다”라고 설명했다.

중국 환자가 늘고 있는 서울 관악구 소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서는 발열체크는 물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을 권고하고 있다. 또 호흡기내과, 감염내과 의료진이 공조해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양지병원 관계자는 “현재 병원에 오는 중국인 환자들은 한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감염병 발생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이미 원내에 메르스 사태 당시 구축해놓은 감염관리 시스템이 있고 의료진들도 환자들의 증상을 면밀히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국인 환자가 많이 찾는 인천 남동구 소재 가천대 길병원에서도 열체크 등 기본적인 감염관리를 실시하고 있으며, 병원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방명록 작성을 의무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혹시 모를 긴급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평소에도 마스크 착용 권고, 열체크, 방명록 작성 등의 감염관리를 하고 있다. 정부 시책이 나온다면 그에 따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인 유학생이 많이 찾는 대학가 인근 병원에서도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경희대 의료원은 병원을 찾는 환자 및 보호자에게 우한 폐렴에 대해 안내하고, 병문안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또 진료를 보기 전 손을 씻도록 권고하고 있다. 의료원 관계자는 “병문안 문화개선 방침의 일환으로 기존에도 보호자들의 방문을 통제하고 있었다. 최근에는 병문안 가능 시간이 아닌데 병원을 오는 분들에 대해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또 직원들과 환자들에게 진료 전 손을 씻도록 당부하고 있다. 우한 방문 이력 등을 확인하는 절차는 일차적으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고려대 안암병원에서도 하루 10~12명의 중국인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메르스 사태 당시 경험을 바탕으로 기본적인 감염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환자와 보호자들에게는 예방 수칙 등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

반면, 의료관광을 목적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강남권의 성형외과의원 다수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 성형외과의원은 “우리 병원에는 중국 고객들보다 내국인 한자가 많다. 때문에 특별히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은 없고, 인근 성형외과에서도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해 대책을 세우거나 하고 있진 않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대형 성형외과의원도 “안내문을 부착한다거나 하는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성형외과들도 그렇다”라며 “일단 공항에서 일차적으로 확인이 되고 격리가 되기 때문에 환자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8년 기준 한국을 찾은 중국 환자는 전년 대비 18.5% 증가한 11만 8310명으로 전체 국가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내 의료진 감염 사례 등이 확인되면서 지속적인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대두되는 만큼, 일반 국민과 의료진의 적극적 협조를 권고하고 있다. 질본은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문진 및 DUR을 통해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는 등 선별진료를 철저하게 하고,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의심될 경우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속히 신고해 달라”라고 강조했다.


출처 : http://m.kukinews.com/m/m_article.html?no=741149

단식하쟈 2020-01-28 (화) 12:17 8개월전 (223.♡.172.110) 신고 주소
ㅜㅜ 무섭네용 담주에 압구정으로 상담 가려고하는데욤
치즈빙수 2020-02-10 (월) 22:48 8개월전 (211.♡.69.73) 신고 주소
언제쯤 끝날까요 걱정이네요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