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31건, 최근 8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의학뉴스]

탈모 환자에 희소식.. 한 번에 10개씩 심는다

fdsa 2019-12-20 (금) 17:16 10개월전 29
한 번에 열 개의 모낭(털을 만드는 피부 기관)을 심을 수 있는 모발 이식 기술이 상용화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경북대학교 모발이식센터, 오대금속과 공동 연구로 수술시간을 30~50% 이상 단축시킬 수 있는 연발형 식모기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모발 이식은 식모기(모발이식기)를 이용해 뒷머리에서 채취한 모낭을 탈모 부위에 삽입하는 수술법이다.

이식 속도가 빠르고 모낭 손상이 적으면서도 모발 생착률이 높아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기존 단발형 식모기는 모낭을 식모기에 장착 후 두피에 삽입한 뒤 다시 식모기에 모낭을 장착하는 과정을 되풀이해야 했다.

남성형 탈모 환자 수술 1회당 2000~3000개의 모낭 삽입이 이뤄지다보니 수천 회의 식모기 교체 동작이 필요해 환자가 견뎌야 할 수술시간도 길어지고 시술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초래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연발형 모발이식기는 바늘 10개가 장착돼 있다. 모낭을 이식할 때마다 리볼버 권총처럼 카트리지가 자동으로 회전하며 바로 다음 이식이 가능하다.

한 번에 모낭 10개를 연달아 심을 수 있어 식모기 교체 횟수를 10분의 1로 줄이고 수술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현재 이 기술은 8차에 걸친 임상시험을 통해 사용상 결함이나 안전 문제가 없다는게 확인됐다.

오대금속은 기술을 이전받아 장비를 개발했으며,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과 의료기기 제조인증(KFDA)을 획득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록도 마쳤다.

연구진은 식모기 장비 비용을 낮추고 전체 식모 과정의 자동화 기술을 고도화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41&oid=014&aid=0004346330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