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19건, 최근 8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건강정보]

손거스러미 대처법

촉촉핸드크림 2020-07-24 (금) 18:11 3개월전 11
원래 손거스러미는 겨울철 골칫덩이다. 그런데 요즘은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손거스러미 때문에 고생하는 이들이 많다.
코로나 19 사태로 손을 씻는 횟수는 급격히 늘어났는데 여름이라고 보습에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기 때문이다. 손거스러미, 어떻게 다뤄야 할까? 미국 ‘멘스헬스’가 전문가들의 조언을 소개했다.

손거스러미란 손톱 주변의 살갗이 얇게 터지면서 거슬거슬 일어난 걸 가리킨다. 외과 전문의 벤자민 제이콥스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손거스러미는 주로 피부가 메마른 사람들에게 생긴다. 살이 건조하면 기온이나 습도 등 외부 조건에 취약해서 쉽게 상처가 생기는 까닭이다.

무심코 손거스러미를 물어뜯었다가 찔끔 눈물을 흘린 적이 있을 것이다. 피부과 전문의 던 데이비스 박사는 “입으로든 손으로든 절대 뜯지 말라”고 경고한다. 손거스러미가 일어나는 손톱 주변은 혈관이며 신경 섬유 말단이 조밀하게 분포한 곳이라 잘못 건드렸다간 크게 아플 수 있기 때문이다. 세균에 감염되는 일도 생길 수 있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따뜻한 물에 샤워를 할 것. 살이 보들보들해진 상태에서 깨끗하게 소독한 손톱깎이나 손톱가위로 자르면 된다. 마지막으로 알코올 성분은 적고 보습 성분은 충분한 로션을 바를 것.

손거스러미를 애초에 방지할 방법은 없을까? 데이비스 박사는 “피부가 촉촉하면 손거스러미가 생기지 않는다”고 말한다.

손을 씻은 다음에는 반드시 핸드크림을 바를 것. 요즘처럼 하루 스무 번, 서른 번씩 손을 씻게 되면 귀찮아서 크림 바르는 단계를 건너뛰기 쉽다. 여름이니 괜찮겠지, 하는 마음도 한몫한다. 그러나 손거스러미를 생각한다면 핸드크림을 바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살이 건조해지게 놔둬서는 안 되는 것이다.

또 한 가지. 더운 날에는 장갑을 끼는 게 답답하고, 또 물이 닿으면 시원한 맛이 있기 때문에 맨손으로 설거지를 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세제와 물은 손을 거칠게 만든다. 설거지를 할 때는 반드시 고무장갑을 끼는 것이 좋다.



출처 : http://kormedi.com/1321029/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