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뉴스

메디컬뉴스
총 게시물 831건, 최근 8 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의학뉴스]

국립암센터 "개 구충제 임상시험 추진했다 취소"

소식통 2020-01-10 (금) 15:16 9개월전 27
국립암센터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개 구충제를 포함, 구충제의 항암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추진했으나 준비단계에서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 이를 취소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국립암센터 김흥태 임상시험센터장은 "사회적 요구도가 높아 국립암센터 연구자들이 모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 2주간 검토했다"며 "근거나 자료가 너무 없어서 안 하기로 했다. 보도자료까지 준비했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한 펜벤다졸 임상시험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에 국립암센터 연구진들이 동물, 세포 단위로 진행됐던 연구 논문과 유튜브에서 인용된 자료들을 모아 임상시험 타당성 여부를 검토한 결과 동물 수준에서도 안정성이나 효과가 검증된 자료가 없다고 최종 판단한 것이다. 

특히 펜벤다졸이 보이는 기전(일어나는 현상)이 의학적으로 큰 가치가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립암센터 측은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암세포를 죽이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용도의 항암제는 이미 90년대에 1세대 세포 독성 항암제로 만들어졌다. 2020년 현재는 1세대 항암제에 더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등 3세대 항암제까지 쓰는 시대"라며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게 아니라 효과가 없다고 봐도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9월 유튜브에 2016년 말 소세포폐암 진단을 받고 이듬해 1월 암세포가 전신에 퍼져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미국의 한 60대 남성이 펜벤다졸 복용 3개월 만에 암세포가 깨끗이 사라졌다는 내용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암 환자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영상이 빠르게 퍼졌고, 해당 제품을 찾는 사람이 늘면서 품절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면서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으므로 암 환자는 절대로 복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역시 "영상에서 언급된 펜벤다졸의 항암효과와 관련된 연구는 세포 또는 쥐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실험이 대부분"이라며 "말기 암 환자와 관련된 사례 역시 펜벤다졸만 복용했던 것은 아니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14/0004355017

치즈빙수 2020-01-15 (수) 14:39 9개월전 (39.♡.50.181) 신고 주소
그래도 해보지 너무쉽게 포기하네요..
효과 있을수도 있는건데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